수원야간진료한의원 없이는 세상이 어떻게 보일까?

코로나로 인한 청년들 간의 모임, 외출 수원야간진료한의원 등이 제약을 받으면서 나홀로 산행, 가족 단위 꽃구경을 하는 학생들이 많아 졌다. 허나 평소 오르지도 않던 산에 등산을 시도하다가 갑작스런 허리 통증이 나타나는 경우도 있다.

회사원 이 모씨도 이 같은 통증으로 일요일 미아동 근처 한의사 병원에 내원하게 되었다.

결국 안**씨의 병명은 ‘추간판 탈출증(허리 디스크)’이었다. 사무직이라 앉아 있는 기간이 다수인 편이라 운동량이 전혀 없다가 갑자기 오른 산행이 무리가 되어 디스크가 탈출한 것이다. 겨우내 활동량이 적다가 갑자기 산에 오르니 지상 기온보다 낮은 차가운 산에서 간단하게 근육이 경직되는 것은 물론 평소 사용하지 않던 근육까지 사용한 것 그리고 원인이다.

만약 산행 후 허리통증이 발생하고 2~3일 동안 안정을 취해도 통증이 호전되지 않는다면 반드시 척추 점검이 요구된다. 특별히 다리 저림 상태가 http://query.nytimes.com/search/sitesearch/?action=click&contentCollection&region=TopBar&WT.nav=searchWidget&module=SearchSubmit&pgtype=Homepage#/수원야간진료 동반된다면 반드시 정밀 검진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특이하게, 허리 디스크 환자의 흔히이 평소 허리 부분에 통증이 있었거나 허리를 삔 과거력이 있는 때가 많아 산행에서 활동하기 어려울 정도의 통증이 생성했다면 보다 세심한 검진과 치료가 요구된다.

한방병원에서는 추나요법, 약침, 침 요법으로 처방이 가능하다. 불균형한 뼈, 근육을 제자리로 찾아주는 추나치료는 척추뿐만 아니라 이를 둘러싼 근육, 전체적인 체형까지 교정할 수 있는 수기 치료로 급성 허리 통증뿐만 아니라 디스크 등 척추질병 치료에도 반영할 수 있다. 현재 추나처방은 건강보험이 적용되고 있기 때문에 부담 없는 진료비로 치료를 받아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여기에 염증을 가라 앉히는 약침, 굳어진 근육을 풀어줄 수 있는 침 요법 등을 병행하게 되면 등산 후 급성 허리통증, 허리 디스크를 치료하는 데 도움이 된다.

평소 허리 통증이나 척추질병이 있는 경우라면 무모한 산행은 하지 않는 것이 좋다. 또 산행 전 허리를 빙그르르 돌리거나 좌우로 기울여 보는 맨몸체조 등으로 몸을 풀어주는 것도 도움이 된다.

image